커뮤니티

커뮤니티

  • 지앤소식
  • 자유게시판
  • 지앤 In Media
left_tel
지앤 In Media
  • 제  목
  • 여성들의 감기, '질염' 예방법

  •  

    여성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인 '질염'. 질염은 환경이나 신체의 변화에 따라 모든 연령층에서 쉽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질 내부 pH 균형이 무너지면서 질염의 원인균인 곰팡이,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이 증식해 생기는 염증이다.

     

    질염은 질 분비물이 누런색이나 회색을 띠고 생선 냄새가 나며, 특히 생리 전후 또는 성관계 후에 증상이 심해지는 증상을 말하는데, 질염은 잦은 성교, 질 깊숙한 곳까지 물로 씻어내는 뒷물(hip bath), 자궁경부가 헐어서 생기는 과다한 점액분비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스트레스나 면역력 저하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


    평소 여성질염에 대한 정보가 있는 여성이라면 증상을 쉽게 자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 증상을 방치해 악화되기 쉽다. 질염을 방치할 경우 요도염, 방광염, 자궁질환으로 확대될 수 있으므로 평소 신체 변화에 관심을 가져 초기에 예방,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질염은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다. 우선 외음부의 청결 유지도 질염을 예방할 수 있다. 알카리성 비누는 질 내 산도 균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특히 유익균 및 pH를 유지해주는 여성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올바르다.

     

    이에 구로 지앤산부인과의원 임수빈 원장은 "여성청결제를 매일 사용하기 보다는 주기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질염의 원인균을 제거할 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여성들이 즐겨 입는 스키니진이나 레깅스, 압박 스타킹 등 하체를 꽉 조이는 옷은 혈액순환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자궁을 약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속옷이 통풍되는 면소재의 제품을 이용하여 가려움증 및 세균번식을 막는 것이 좋다.

     

    하지만 질염증상이 감지될 시에 자각 증상만으로 개인적인 생각에 약국에서 파는 일반 약을 투약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이는 오히려 병을 키우기 때문에 병원에서 원인균이나 요인을 찾아 정확한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버튼-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답변
2570 문의드립니다새로운글 ** 완료
2569 가다실 9가 접종 가능여... ㄱ** 완료
2568 곤지름 치료 김** 완료
2567 문의드립니다 김** 완료
2566 생리를않해요 최** 완료
2565 임신 4주되었다고 하는... 김** 완료
2564 문의드립니다. 김** 완료
2563 문의 문** 완료
2562 문의드립니다 김** 완료
2561 문의드려요 김** 완료
  • 이름
  • 전화번호
  • 내용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자세히보기]

  • 구로점
  • 교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