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커뮤니티

  • 지앤소식
  • 자유게시판
  • 지앤 In Media
left_tel
지앤 In Media
  • 제  목
  • ‘질염’ 예방하려면 통풍에 신경 써야?



  • 많은 산부인과 의사들은 질염을 '여성의 감기'라고 부른다. 여성의 약 75%가 질염을 앓는 것으로 보고될 정도로 흔한 산부인과 질환이면서도 마치 감기와 같이 쉽게 왔다가 사라질 때가 많지만 일부 심한 경우는 자궁내막염, 복막염, 난소염, 불임, 만성골반통, 자궁 외 임신 등 후유증이 나타나기도 하기 때문이다.



    질염이란 각종 균과 곰팡이, 바이러스 등이 질 내부에 증식돼 생기는 생식기 질환으로, 성기가 축축해진 상태를 오래 방치하면 발생한다. 또한 면역이 떨어지거나 스트레스 등 많은 이유로 외부균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질염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요즘과 같은 여름철에는 수영장이나 물놀이를 다녀온 후 오염된 물의 균이 질 내부로 유입되거나 여름 자체의 높은 습도와 땀 등으로 여성의 질이 균이 자라기에 쉬운 환경으로 만들어 지기 때문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여성 질염은 일단 시작되면 심한 악취가 풍기고 끈적한 분비물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가려움증이나 통증으로 생활하는데 큰 불편을 주고 부부 관계에도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질염을 방치하여 만성으로 발전하는 경우다.



    만성 질염은 재발이 잦고 세균이 자궁내부까지 침범해 자궁경부염, 자궁경관염, 자궁내막염 등 위험질환으로 연결될 수 있어 발생 초기부터 곧바로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교대 지앤산부인과 김현미 원장은 "질염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흔한 질환이다"고 말하며, "하지만 질염을 오래 방치하면 더 큰 질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반드시 내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통풍이다. 꽉 끼는 스키니진이나 레깅스는 자제하고 순면 속옷을 착용해주는 것이 좋다. 주 1~2회 정도 여성세정제를 사용하면 바이러스와 곰팡이균을 없앨 수 있어 질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며, 샤워 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버튼-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답변
2545 피검사 최** 완료
2544 유산수술비용 JI** 완료
2543 상담 김** 완료
2542 웨딩검진B 강** 완료
2541 가다실 9가 염** 완료
2540 문의 이** 완료
2538 수술비용 김** 완료
2537 임신문의 이** 완료
2536 비용 및 예약 문의 김** 완료
2535 수술비용문의 루** 완료
  • 이름
  • 전화번호
  • 내용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자세히보기]

  • 구로점
  • 교대점